27/01/2022, Thu
뉴스 제보 213-736-1574

[World Now] 도쿄도 비상조치 적용될 듯‥신규확진 2천명 넘어

[World Now] 도쿄도 비상조치 적용될 듯‥신규확진 2천명 넘어
[일본 코로나19 폭발적 확산]

일본에서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함에 따라 현재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적용되는 방역 비상조치가 수도 도쿄 등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13일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3천244명으로 작년 9월 9일 1만395명 이후 약 4개월 만에 1만명대로 늘었습니다.

최근 일주일 하루 평균 신규확진자 수도 7천635명으로 직전 일주일 대비 8배로 늘었고, 지난달 같은 기간 125명과 비교하면 한 달 새 61배로 폭증했습니다.

[주일미군 기지 감염·백신 3차 접종 지연 등 영향]

이처럼 확진자가 급증하는 데에는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주일미군 기지 집단 감염, 백신 3차 접종 지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됩니다.

주일미군 기지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히 확산한 오키나와현과 야마구치현, 히로시마현 등 3개 광역지자체에는 지난 9일부터 긴급사태에 버금가는 방역 비상조치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 지자체에선 음식점 영업시간이 오후 8~9시까지로 제한됐습니다.

주일미군 기지 주변 지역 외에도 전국적으로 오미크론 감염이 확산함에 따라 비상조치 적용 지자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World Now] 도쿄도 비상조치 적용될 듯‥신규확진 2천명 넘어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추이 [NHK 홈페이지 캡처]

[신규확진자 가장 많은 도쿄, 비상조치 검토]

전날 기준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도쿄도가 2천198명으로 가장 많았고, 오사카부 1천711명, 오키나와현 1천644명 순이었습니다.

도쿄도는 중앙정부에 방역 비상조치 적용을 요청하기에 앞서 방역 인증 음식점이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손님 수를 8명 이하에서 4명 이하로 제한했습니다.

도내 약 12만 개 음식점 중 인증점은 85%에 달합니다.

아울러 도쿄도가 코로나19 경계수위를 1단계에서 2단계(경계 강화)로 끌어올렸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보도했습니다.

2단계에선 도쿄도는 정부에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할지를 검토하게 됩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 일률적 행동 제한에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지만, 확진자가 지금 추세로 늘어나면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하게 될 가능성이 큽니다.

도쿄도의 최근 일주일(6~12일)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1천149명으로 직전 일주일 대비 8.4배로 급증했습니다.

후쿠오카현과 구마모토현도 정부에 중점조치의 적용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습니다.

전날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후쿠오카현은 408명, 구마모토현은 177명었습니다.

[일본, 3차 접종률 늘리기 안간힘]

일본 정부는 매우 더딘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속도를 높이기로 했습니다.

3차 접종은 지난달 1일부터 시작됐는데 전날 기준 접종률이 0.8%에 그칩니다.

일본 정부는 애초 3차 접종 시기를 2차 접종이 끝난 뒤 8개월로 잡았다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의료종사자는 6개월, 65세 이상 고령자는 7개월로 단축한다고 지난달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고령자는 6개월, 64세미만 일반인은 7개월로 추가로 앞당기는 방안이 정부에서 검토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습니다.

3차 접종 시기를 대폭 단축하지 못하는 데에는 빡빡한 백신 수급 여건이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일본 정부는 오는 3월부터 지금까지는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니었던 5~12세 아동에 대한 접종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