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4/2021, Mon
뉴스 제보 213-736-1574

"미얀마 군부, 미국 계좌에 있던 1조1천억원 옮기려다 차단돼"

"미얀마 군부, 미국 계좌에 있던 1조1천억원 옮기려다 차단돼"

피살 시위 여성 장례행렬에 몰린 미얀마 만달레이 시민들

미얀마 군부가 지난달 1일 쿠데타 직후 미국에 예치해둔 거액의 자금을 옮기려다 차단됐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 3일 후인 지난달 4일, 미얀마 중앙은행 명의로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예치해 둔 약 10억 달러, 우리 돈 1조1천250억 원을 다른 곳으로 옮기려 했습니다.

그러나 뉴욕 연방준비은행 당국자는 이 거래의 승인을 지연시켰고, 얼마 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 거래를 무기한 차단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습니다.

미얀마 군부의 이 시도는 쿠데타 후 미얀마 중앙은행 총재를 새로 선임하고 개혁파 인사들을 구금한 뒤 이뤄진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군부를 제재할 수 있는 행정명령을 발표하며 군부가 10억 달러의 자금에 부적절하게 접근하는 것을 막는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얀마는 보유외환 일부를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예치해 왔고, 당시 거래가 차단된 이유는 쿠데타 이전에 이미 설정돼 있던 절차에 기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얀마는 부분적으로 마약 밀매 등 자금 세탁 우려에 따라 자금 거래 시 추가 조사를 필요로 하는 이른바 '그레이 리스트'에 올라와 있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한편 미국은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강경 진압으로 사망자가 속출하는 상황에 대해 비판의 수위를 한층 높였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시위대를 향한 충격적이고 지독한 폭력에 대응한 조처를 미국이 취하고 있다며 "우리는 민주주의 회복을 요구한다"고 트위터에 적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이 군부의 폭력적 행위에 대해 추가 조처를 할 수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시위를 취재하던 AP통신 사진 기자가 체포된 것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시하며 즉각적 석방을 요구했습니다.

더욱이 주미 미얀마 대사관은 대사관 페이스북에 표현의 권리를 행사한 시민의 죽음에 대해 "매우 고통스럽다"며 치명적 무력의 사용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올렸습니다.

또 무력 사용 최소화를 통해 최대한 자제할 것을 미얀마 당국에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즉각 종식하고 무고한 시민에 대한 억압을 멈추도록 하는 한편 국가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줘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연설하며 군부를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로이터는 미얀마 대사관의 성명은 유엔 주재 대사가 군부 정권과 결별한 데 이어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