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2/2023, Tue
뉴스 제보 213-736-1574

[World Now] 멕시코 마약왕 체포에 도심 쑥대밭

멕시코 마약왕 아들 전격 체포

폭격을 맞은 듯 차량들은 불길에 휩싸이고, 도심 한복판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멕시코의 전설적인 마약왕 '엘 차포'의 아들을 군사 작전 끝에 전격 체포되는 과정에서 벌어진 사태인데요.

멕시코 국가방위대와 군은 현지시간 5일 새벽 북부 시날로아주 쿨리아칸 외곽 헤수스 마리아에서 악명 높은 마약조직 시날로아 카르텔을 실질적으로 이끄는 오비디오 구스만을 붙잡아 멕시코시티 군사 시설로 압송한 뒤 검찰에 넘겼습니다.

시날로아 카르텔은 시내에서 군 병력을 향해 총알을 퍼붓는 등 격하게 저항했고, 시설물이나 차량에 대한 방화까지 저질렀습니다.

시가전을 방불케 하는 소요사태 속에 공항과 주요 도로는 카르텔 단원을 비롯한 무장 괴한들에 의해 폐쇄되거나 차단됐습니다.

또 쿨리아칸 공항에 있던 멕시코시티 행 아에로멕시코 항공기도 이륙을 위해 활주로를 달리다 총탄에 맞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World Now] 멕시코 마약왕 체포에 도심 쑥대밭

승객 대피 모습

멕시코 당국은 체포 작전 중 경찰관 1명이 숨지고, 보안요원 6명이 다쳤다며, 각 지역 공항을 비롯한 시설물과 국경 지역 보안 태세도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작전은 마약 유통·밀매 등 혐의를 받는 오비디오 구스만에 대해 체포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오비디오 구스만은 멕시코에서도 손꼽히는 마약왕 호아킨 '엘 차포' 구스만의 아들로, 종신형을 받고 미국에서 수감 생활 중인 부친을 대신해 마약 밀매 조직을 다른 형제와 함께 지배해 왔습니다.

오비디오 구스만은 2019년 10월에도 국가방위대와 군에 의해 체포됐지만 카르텔 갱단원들이 도심 한복판에서 총격전을 벌이면서 민간인 등 8명이 숨지고 교도소 수감자가 무더기 탈옥하자 멕시코 당국이 어쩔 수 없이 풀어주기도 했습니다.

멕시코 마약왕 아들 체포 이유는?

현지에서는 이번 체포 작전이 다음 주로 다가온 북미 3국 정상회의를 고려한 결정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오는 9일 멕시코시티를 찾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북미 3국 정상회의를 갖고 양자회담을 할 예정인데요.

북미 3국 정상회의에 맞춰 멕시코 정부가 미국에서도 뒤를 쫓았던 오비디오 구스만 신병을 확보해 범죄인 인도를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날로아 카르텔은 미국에서 연간 10만 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펜타닐의 주요 공급처 중 하나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은 오비디오 구스만을 비롯해 그의 형제인 이반 아르키발도, 헤수스 알프레도, 호아킨 구스만 로페스 등을 처벌 대상으로 삼고 있습니다.

실제 2017년 7월 미국 워싱턴DC 법원은 코카인과 메스암페타민 등 유통 관련 혐의로 오비디오 구스만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하기도 했는데요.

일각에서는 '미국·멕시코 정상회담 의제 선점 등을 위한 교환설'이나 '범죄인 인도 패스트트랙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