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2/2022, Fri
뉴스 제보 213-736-1574

"미국, 러 우크라서 화학무기 사용 우려‥대비 태세 강화"

"미국, 러 우크라서 화학무기 사용 우려‥대비 태세 강화"

하르키우 지역의 러시아군 숙소에 놓인 방독면 [자료사진 제공 :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화학무기 사용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현지시간 23일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습니다.

당장 우크라이나에서 화학무기가 등장할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지상군 연쇄 패전 등으로 궁지에 몰린다면 러시아가 핵무기에 앞서 먼저 화학무기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이런 분석을 근거로 바이든 정부는 화학 무기 공격 감지체계를 예민하게 가동하고 혹시 모를 상황에 대한 대비 태세도 확실히 갖추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동부 유럽에 주둔 중인 자국군에 생화학무기 대응 훈련팀을 파견했고, 러시아와 싸우고 있는 우크라이나에는 각종 군사 장비를 지원하면서 화생방 보호장비도 함께 제공했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화학무기 조기 감지 장치나 방독면 같은 보호장비 생산 투자 계획도 마련하면서, 각국 화학무기 실태 파악을 위한 정보 수집도 강화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