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9/2022, Tue
뉴스 제보 213-736-1574

미국 국무장관 "푸틴에 책임물어야"‥각국 장관들, 안보리서 러시아 압박

미국 국무장관 "푸틴에 책임물어야"‥각국 장관들, 안보리서 러시아 압박
주요국 장관들이 현지시간 2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러시아의 전쟁범죄 의혹을 규탄하며 침공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앤서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국제 질서가 우리 눈앞에서 갈기갈기 찢겨버리고 있다"면서 "우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그 책임을 모면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우크라이나에서 수백 명의 민간인이 살해돼 암매장되는 등의 전쟁범죄 증거를 목격했다면서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나라가 푸틴 대통령에게 이런 잔혹 행위를 멈추라고 말해야 한다"며 단합된 메시지를 낼 것을 촉구했습니다.

최근 푸틴 대통령이 예비군 동원령과 함께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위협한 데 대해서도 "모든 이사국은 이처럼 무분별한 핵 위협을 즉각 멈춰야 한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프랑스의 카트린 콜로나 외교장관도 "정의 없이는 평화도 없다"며 책임 규명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역시 즉결 처형, 성폭력, 고문 등의 잔혹한 전쟁범죄 사례를 열거하면서 "이 모든 혐의는 철저히 조사해 책임 소재를 확실히 해야 한다.

공정하고 독립적인 사법 절차에서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러시아는 안보리 회의에서 전쟁범죄를 저지른 쪽은 우크라이나라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였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돈바스에서 일어난 전쟁범죄를 "국적과 관계없이" 재판에 회부해야 한다며 "미국과 그 동맹들이 키이우 정권의 범죄를 덮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제 조건 없는 직접 대화의 재개가 최우선"이라면서, "인권 침해에 대한 조사는 정치화하지 말고 공정한 팩트에 근거해 객관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말해 서방과 온도차를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