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9/2022, Tue
뉴스 제보 213-736-1574

이란 대통령, 머리스카프 착용 거부하자 CNN 인터뷰 일방 취소

이란 대통령, 머리스카프 착용 거부하자 CNN 인터뷰 일방 취소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란에서 히잡을 안 썼다는 이유로 20대 여성이 경찰에 끌려간 뒤 사망한 사건으로 전국적인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이란 대통령이 비슷한 이유로 미국 방송 여기자와의 예정된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취소했습니다.

현지시간 22일, CNN에 따르면 자사 앵커이자 국제전문기자인 크리스티안 아만푸어는 전날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과 인터뷰를 하기로 돼 있었습니다.

아만푸어 기자는 이란에서 자란 이란계 미국인으로, 아만푸어 기자가 인터뷰장에 도착하자 이란 측 인사가 그에게 라이시 대통령이 머리 스카프를 착용하라고 요구했다는 사실을 전했습니다.

아만푸어가 이를 거절하자, 라이시 대통령은 인터뷰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아만푸어 기자는 이란에선 보도 활동을 하는 동안 현지 법률과 관습을 따르고자 머리에 스카프를 두른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언론인으로 활동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법률이 적용되지 않는 이란 바깥 지역에서 이란 관료와 인터뷰를 할 때는 머리를 가릴 필요가 없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곳 뉴욕이나 이란 이외의 곳에서 나는 어떤 이란 대통령으로부터도 그런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며 "나는 1995년 이후 그들 한 명 한 명을 모두 인터뷰했고, 이란 안이나 밖에서 머리 스카프를 쓰라는 요청을 받은 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게 필요조건이 아니기 때문에 나 자신, 그리고 CNN, 여성 언론인들을 대신해 매우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