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8/2022, Wed
뉴스 제보 213-736-1574

중국 관영지, 윤대통령 펠로시 안 만나자 "중국반발 위험 회피"

중국 관영지, 윤대통령 펠로시 안 만나자 "중국반발 위험 회피"

자료사진 제공 : 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방한 기간 윤석열 대통령이 면담하지 않고 전화 통화만 한 것은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에 따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의 글로벌타임스는 현지시간으로 5일 "펠로시를 요란하게 대접하면 중국의 적대감을 부를 위험이 있기에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무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중국을 자극하고 역내 긴장을 초래한 만큼 곤란한 상황을 피하려고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의도적으로 만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또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윤 대통령이 펠로시를 만나지 않은 것은 "중국의 적대감을 유발할 위험을 피한 것"이라며 "대만 방문으로 대만 해협의 긴장을 초래한 펠로시가 주목받도록 하면 중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것을 의식했다"고 분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