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2021, Sun
뉴스 제보 213-736-1574

IMF,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 "경제적·법적 문제" 우려

IMF,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 "경제적·법적 문제" 우려
국제통화기금, IMF는 현지시간 10일,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엘살바도르의 결정이 여러 리스크를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제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미국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하는 것은 많은 거시경제·금융·법적 이슈를 제기한다"며 "신중한 분석이 필요한 문제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일반적으로 암호자산은 중대한 리스크를 발생시킬 수 있고, 효율적인 규제조치가 매우 중요하다"며 "엘살바도르의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IMF는 이날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엘살바도르에 대한 자금 지원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IMF는 앞서 지난해 4월 엘살바도르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억8천900만 달러의 긴급지원을 승인한 바 있으며, 엘살바도르 정부는 추가 지원을 요청한 상태입니다.

이런 가운데 엘살바도르가 지난 8일,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후 글로벌 투자은행 등에서는 이러한 조치가 IMF와의 협상에 지장을 줄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