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2021, Sun
뉴스 제보 213-736-1574

미국 FDA, '폐기 위기' 얀센 백신 유통기한 연장

미국 FDA, '폐기 위기' 얀센 백신 유통기한 연장

자료사진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대량으로 폐기될 위기에 놓였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연장했습니다.

얀센의 모기업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은 현지시간 10일 FDA가 자사 백신의 유통기한 연장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FDA는 당초 3개월이었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유통기한을 4개월 반으로 연장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이 창고에 쌓인 채 이달 말이면 유통기한이 만료될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이뤄진 겁니다.

앞서 미 보건 당국은 지난 4월 얀센 백신이 심각한 혈전증을 유발하는 사례가 보고되자 이 백신에 대해 임시 사용 중단을 권고했습니다.

보건 당국은 혈전증 유발 사례를 추가로 수집하고 안전성을 검토한 뒤 열흘 만에 사용을 재개하라고 권고했지만, 불안감이 퍼지면서 사람들이 얀센 백신을 기피하고 있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지금까지 2천140만 회 분량의 얀센 백신이 미 정부에 납품됐지만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을 갓 넘기는 수준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존슨앤드존슨은 "이번 결정은 여전히 진행 중인 안정성 평가 연구 결과 나온 데이터에 기반을 둔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