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5/2021, Wed
뉴스 제보 213-736-1574

[World Now] 멀린다 내조에 '기부왕' 됐던 빌 게이츠…이혼 뒤엔?

[World Now] 멀린다 내조에 '기부왕' 됐던 빌 게이츠…이혼 뒤엔?

[사진 제공: 연합뉴스]

[빌 게이츠 부부, 27년간 결혼 생활 끝내기로]

세계적 억만장자 부호이자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아내 멀린다 게이츠와 이혼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는 현지시간 3일 트위터를 통해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27년간의 결혼 생활을 끝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우리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 끝에 우리는 결혼을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 결혼 생활 27년간 우리는 3명의 놀라운 아이들을 키웠고, 모든 사람이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영위하도록 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일하는 재단도 설립했다"고 회상했습니다.

이들은 "우리는 이 임무에 대한 신념을 여전히 공유하고, 재단에서 계속 함께 일하겠지만,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더 이상 생각하지 않는다"고 이혼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더 자세한 언급은 없어 구체적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고 있습니다.

이들은 "새로운 삶을 개척하기 시작하는 동안 우리 가족에게 공간과 프라이버시를 보장해달라"며 지나친 관심을 경계했습니다.

[MS에서 만나 결혼한 사내 커플‥멀린다는 아이 낳은 뒤 전업주부로]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 부부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만났습니다.

당시 빌 게이츠는 회사 CEO였고, 멀린다는 마케팅 메니저로 입사해 다양한 멀티미디어 제품을 개발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멀린다는 자서전에서 빌 게이츠와 가까워지는 과정을 설명하며 "우리는 서로 공통점이 많았고, 둘 다 퍼즐 맞추기를 좋아했고, 경쟁도 좋아했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이들은 1994년 하와이에서 결혼했는데, 이들이 1년간 데이트를 한 뒤 결혼을 할지, 헤어질지를 결정해야 할 분기점에 이르렀을 때 빌 게이츠가 침실에 있는 칠판에 결혼의 장점과 단점 목록을 빼곡히 적어놓은 것을 발견한 멀린다는 웃음을 터뜨렸다고 회고하기도 했습니다.

결혼식을 올린 후에도 한동안 멀린다는 회사에서 중요 업무를 담당하면서 일을 계속해 나갔지만, 결혼 후 2년 정도가 지났을 때 첫째를 임신한 뒤 회사로 돌아가지 않고 전업주부로 남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후 이들은 이혼을 발표한 이날까지 27년간 부부관계를 유지해 왔습니다.
[World Now] 멀린다 내조에 '기부왕' 됐던 빌 게이츠…이혼 뒤엔?

[사진 제공: 연합뉴스]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설립해 엄청난 기부와 왕성한 활동]

빌 게이츠는 2000년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에서 물러나 이사회 의장 겸 최고소프트웨어설계자로 옮긴 뒤, 멀린다와 함께 질병과 기아, 불평등을 퇴치하고 교육을 확대하는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해 활동해왔습니다.

빌 게이츠는 여기에 더 전념하기 위해 2008년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일상적 경영에서도 손을 뗐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뒤에는 재단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도 지원해왔습니다.

포브스에 따르면 이 재단은 민간 자선재단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세금 신고서를 보면 재단의 자산은 510억달러, 우리 돈으로 약 57조 1천억원이 넘습니다.

['내조의 여왕' 멀린다‥‘독점자본가’ 비난 듣던 남편 설득해 '기부왕' 만들어]

게이츠가 이렇게 돌연 자선사업가로 변신한 것은 45세 때인데, 여기에는 멜린다의 공이 컸습니다.

빌 게이츠는 1998년 미국 법무부가 제기한 반독점 소송에 휘말리며 ‘독점 자본가’라는 비판에 시달리렸는데, 재단을 설립하도록 설득한 건 멀린더 였습니다.

당시엔 소송을 벌이는 와중인데다 40대라는 젊은 나이에 천문학적 기부를 한 것을 두고 ‘고도의 홍보작전’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멀린다는 남편 게이츠를 전면에 내세워 자선 사업 규모와 영역을 넓혀갔습니다.

버핏은 2006년 향후 20년간 300억 달러를 이 재단에 기부하겠다고 밝히면서 "멀린다가 없었다면 기부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빌 게이츠도 "내가 자선사업을 시작한 것은 오로지 멀린다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갑부 부부'를 넘어 자선·사회공헌 활동의 동반자로서 재단 공동의장을 맡아 일하며 '동지'의 모습을 보여왔기 때문에 이번 이혼 소식은 더 충격적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World Now] 멀린다 내조에 '기부왕' 됐던 빌 게이츠…이혼 뒤엔?

[사진 제공: 연합뉴스]

[빌 게이트 재산 146조원‥천문학적 재산 분할 규모는?]

월스트리트저널은 포브스를 인용해 빌 게이츠의 재산이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은 1천 305억달러, 우리 돈으로 약 146조2천억원 규모라고 전했고, 블룸버그는 1천 458억달러 우리돈으로 약 163조 4천억원으로 추정했습니다.

이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CEO,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모에헤네시 회장,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다음입니다.

이번 이혼 결정에 따라 천문학적 규모의 재산 분할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금융정보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게이츠는 260억여달러 상당의 마이크로소프트의 주식 1.37%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다만 구체적인 재산 분할 방식이나 규모 등은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CNBC는 전했습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 이후 또 다른 '폭탄 선언']

블룸버그 통신은 이들의 이혼 소식이 "제프 베이조스와 매켄지 스콧의 2019년 이혼 발표에 이어 최근 몇 년 새 세계 최상위 부호들 사이에서 일어난 두 번째 결별 폭탄 선언"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2019년에는 당시 세계 최고의 부호였던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혼을 발표해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습니다.

매켄지 스콧은 이혼 합의금으로 베이조스가 갖고 있던 아마존 주식의 4분의 1을 받았는데, 이는 당시 기준 350억달러, 우리 돈으로 약 39조2천억원 규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