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5/2021, Wed
뉴스 제보 213-736-1574

당국 "집단면역 목표는 바이러스 완전 퇴치 아니라 일상회복"

당국 "집단면역 목표는 바이러스 완전 퇴치 아니라 일상회복"

자료사진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집단면역' 형성의 목표는 바이러스 완전 퇴치가 아니라 일상생활 회복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지금껏 백신으로 바이러스 또는 질병을 퇴치한 것은 천연두가 거의 유일하다"면서,"코로나는 변이도 많고 계속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바이러스 퇴치는 당초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 위원장은 어제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구의 70%가 백신 접종을 완료하면 집단면역에 도달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다만 윤 반장은 거리두기나 집합금지가 없어도 인구 집단 내 면역을 형성하면, 계절 독감과 유사한 형태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며, "현재 이를 목표로 예방접종을 추진하고 있고 그런 목표로 접근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