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5/2021, Wed
뉴스 제보 213-736-1574

"'분홍은 여아용·파랑은 남아용' 상품 표기, 성역할 고정관념 강화한다"

"'분홍은 여아용·파랑은 남아용' 상품 표기, 성역할 고정관념 강화한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국가인권위원회는 일부 영·유아 제품 제조사가 상품의 색깔을 성별구분의 기준으로 삼아 성차별을 하고 있다는 문제제기와 관련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인권위는 "일부 영유아 제품이 색깔로 성별이 구분된다고 해서 구매에 제한이 생기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성역할 고정관념이 강화돼 사회적 편견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기업들의 관행이 개선돼야 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습니다.

그러면서 색깔에 따른 성별구분이 아이들의 가치관 등에 영향을 준다는 점, 외국에선 성별 구분이 사라지고 성중립 상품이 늘고 있다는 점 등을 언급했습니다.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은 지난해 1월 "영·유아용 의복, 칫솔·치약, 문구류 등 제조사 8곳이 '분홍색 상품은 여아용, 파란색 상품은 남아용'이라고 성차별적인 표기를 해 아이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는 내용의 진정을 냈습니다.

인권위 진정 이후 제조사 8곳은 모두 "상품 색깔에 따른 성별 표기를 삭제했고 이후에도 하지 않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