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4/2021, Sun
뉴스 제보 213-736-1574

김태년 "재보선 책임지고 지도부 전원 사퇴…전당대회 앞당기겠다"

김태년 "재보선 책임지고 지도부 전원 사퇴…전당대회 앞당기겠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은 "국민들께 큰 실망을 끼쳤다"며 "재보선 결과에 책임지고 민주당 지도부는 전원 사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행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궐선거를 통해 드러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당 지도부와 함께 고개 숙여 사과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대행은 "국민들은 이번 선거를 통해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며 "철저히 성찰하고 혁신하겠다, 지도부의 총사퇴가 그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행은 이어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최대한 앞당기겠다"며 "새 지도부가 당의 혁신을 선도할 것이고, 저희들은 평당원으로 돌아가 혁신에 헌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더불어민주당은 3번의 집권 경험과 민주주의 전통을 가진 저력있는 정당"이라며 "인간다운 삶, 포용국가, 글로벌 선도국가 등의 비전을 위해 다시 사랑받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은 다음주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신임 원내대표가 임시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다음달 9일 전당대회까지 당을 이끄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