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4/2021, Sun
뉴스 제보 213-736-1574

민주당 "농어업·화훼·버스업계 타격…추경 심의서 고려돼야"

민주당 "농어업·화훼·버스업계 타격…추경 심의서 고려돼야"
더불어민주당은 농업과 버스업계 등에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의 증액·보완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과 관련해 "당정이 사각지대 최소화와 피해·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노력했지만, 코로나 피해가 워낙 심각해 충분하진 못할 것"이라며 "보완이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비대면 수업으로 학교 급식이 없어지고, 외식업의 위축으로 농산물 판매가 줄었다"며 "꽃 판매도 타격이 있고, 버스 업계 등도 일자리가 줄었다"면서 추경 심의에서 고려할 것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저금리 대출을 많이 원하고 저신용자들이 대출에 애로가 많다고 하소연한다"며 "정책위는 정부와 함께 현장의 수요에 걸맞은 지원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