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7/2021, Fri
뉴스 제보 213-736-1574

김경수 여진…野 "문 대통령 사과해야" 與 "국정원 사건과 달라"

김경수 여진…野 "문 대통령 사과해야" 與 "국정원 사건과 달라"

[사진 제공: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지난 대선에서 '드루킹'과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했던 말을 그대로 돌려드린다"며 당시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조국 전 법무장관을 빗댄 듯, "상황에 따라 맞는 말을 하지만 일관성은 전혀 없는 어느 법학자와 다르게, 대통령께선 일관된 말씀으로 국가 질서를 세워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젊은 세대가 구 문재인과 현 문재인을 대비해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사과를 부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대표는 "민주당 대권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지사 옹호에 나선 것은 충격"이라며 "민주당 대권주자들은 댓글 조작 피해를 본 홍준표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경남도민에게 입힌 피해를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지난 대선은 어차피 문재인 후보의 승리가 예견된 선거였다며 방어하는데, 그렇다면 어차피 금메달을 딸 유력 후보는 도핑을 해도 상관 없다는 거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대법원 판결은 존중돼야 하지만 유감스럽다"며 "김 지사 사건은 적극적 지지자의 탈법 정황을 모르고 만났거나, 알게 됐더라도 적극 만류하지 못한 게 동의 또는 지시로 해석된 사건"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국정원 댓글 조작과 유사한 사건으로 매도하는 분들이 있다"며 "국정원이나 국군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 대선에 조직적, 적극적으로 개입한 사건과는 질적으로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문 대통령 측근인 윤건영 의원도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은 2012년 국정원이라는 권력기관을 동원해서 댓글조작 사건을 벌였고 3%포인트라는 아슬아슬한 차이로 승리하지 않았냐"며 "그런 사람들이 정통성 운운하는 건 어이없다"고 역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