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2023, Mon
뉴스 제보 213-736-1574

윤 대통령, NSC 상임위 찾아 "북한 도발, 국가기능 교란·사회불안 목적"

윤 대통령, NSC 상임위 찾아 "북한 도발, 국가기능 교란·사회불안 목적"

무인기 연구 현장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사진 제공: 연합뉴스]

북한의 무인기 도발 당일 국가안전보장회의, NSC가 열리지 않아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NSC 상임위원회를 찾아 "북한의 무인기 도발은 우리의 정상적 국가 기능을 교란하고 사회적 불안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오늘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한 정례적인 NSC 상임위원회를 찾아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이러한 도발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다각적 방안을 조속히 강구하라"며 "북한이 우리 영공을 침범해 국민을 위협하는 일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군은 한 치의 흔들림 없는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응징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정부가 윤 대통령 지시에 따라 이번 무인기 대응 과정에서 드러난 취약점을 보완하고, 드론부대 창설, 스텔스 무인기 확보, 무인기 대응 훈련 강화 등 필요한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