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2/2023, Tue
뉴스 제보 213-736-1574

해적에 풀려난 한국인 승선 선박, 코트디부아르 무사히 도착

해적에 풀려난 한국인 승선 선박, 코트디부아르 무사히 도착

자료 제공: 연합뉴스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상에서 해적에 억류됐다 풀려난 한국인 승선 선박이 한국 시간으로 오늘 코트디부아르에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외교부는 코트디부아르 남방 200해리, 즉 370㎞ 정도 지점에서 해적에 억류됐던 마셜제도 국적의 4천t급 유류운반선 'B-오션호'가 선사 측이 구한 예인선에 이끌려 오늘 새벽 코트디부아르 아비장항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B-오션호는 지난달 24일 오전 7시쯤 연락이 두절된 뒤 코트디부아르 남방 90해리, 즉 166㎞ 정도 지점으로 끌려갔으며, 해적이 선박에서 모두 내린 뒤 다음날 오전 11시 55분쯤 다시 연락이 닿았습니다.

해적들은 약 30억원 상당의 석유 3천t을 탈취했으며 선박 내 통신, 운항 시설도 파괴했습니다.

이 선박에는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17명 등 총 19명이 승선했지만 모두 안전한 상황입니다.

B-오션호와 선사 간 연락이 재개된 후 근처에 있던 이탈리아 해군은 지난달 26일 선박에 접근해 선원들 안전을 확인하고 예인선이 올 때까지 주변을 호위했고, B-오션호가 아비장항에 무사히 입항할 때까지 에스코트도 했습니다.

외교부는 해당 선박의 납치 의심 사건 접수 직후 박진 외교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재외국민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재외국민 보호 경보 단계의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를 발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