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9/2022, Tue
뉴스 제보 213-736-1574

'중국화 현상' 홍콩, 대만공관 일방 폐쇄…"중·대만 관계 악화 반영"

'중국화 현상' 홍콩, 대만공관 일방 폐쇄…"중·대만 관계 악화 반영"

[사진 제공: 연합뉴스]

홍콩이 실질적 외교 공관 역할을 하던 주 대만 경제무역문화판사처를 일방적으로 폐쇄했습니다.

단교에 가까운 홍콩 정부의 이번 결정은 중국과 대만 관계가 날로 악화하고 있는 근래의 정세와 관련이 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어제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주 대만 경제문화판사처 운영을 즉각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주 대만 경제문화판사처는 홍콩과 대만 사이의 경제·무역 교류 촉진을 목적으로 2011년에 문을 열었습니다.

대만 역시 홍콩에 경제문화판사처를 두고 있습니다.

이들 기관은 비정부 기구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교민 보호 등 홍콩과 대만의 총영사관 역할을 각각 수행해왔습니다.

중국 중앙정부와 대만은 서로 상대 지역에 상주 기구를 두고 있지 않지만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마카오는 각종 인적·물적 교류가 많은 대만과 상호 경제문화판사처를 두고 있었습니다.

대만의 대중국 담당 부처인 대륙위원회는 "홍콩 정부가 일방적 결정을 내렸다"며 "우리 측은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콩 정부는 대만 공관 폐쇄 전부터 주 홍콩 대만 경제무역문화판사처 관계자 8명의 체류 허가 연장을 거부해왔습니다.

주 홍콩 대만 경제무역문화판사처 관계자들의 체류 허가는 올해 말 만료돼 이대로라면 이 기관도 올해 말에는 운영이 중단될 가능성이 큽니다.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홍콩은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되고 나서 한국가 두 체제 즉 '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중국 본토와는 다소 차별화된 정책을 펴왔지만 최근 들어 `홍콩의 중국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샤오두환 단장대 대륙연구소 연구원은 "홍콩 정부의 결정은 양안 관계 악화와 관련된 것"이라며 "베이징은 대만 당국이 2년 전 벌어진 송환법 반대 시위를 지원했다고 의심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