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0/2022, Thu
뉴스 제보 213-736-1574

"한방약 실손보험 청구했다가 사기 연루"‥금감원 소비자경보

"한방약 실손보험 청구했다가 사기 연루"‥금감원 소비자경보

자료 제공: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은 브로커가 소개한 한의원이 발급한 허위 영수증 등을 이용해 보험금을 부당하게 수령한 환자들이 보험사기 공범으로 연루된 사건이 발생했다며 '주의' 등급의 소비자경보를 발령했습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환자들은 '실손보험 청구가 불가능한 공진단을 보험금으로 살 수 있게 처리해주겠다.'고 홍보하는 브로커의 소개를 받아 서울의 한 한의원을 찾았습니다.

한의원 원장은 환자들에게 공진단을 처방한 뒤 진료기록부엔 보험금 청구가 가능한 약재로 바꿔 적으면, 환자들은 한의원이 내준 허위 진료기록부와 영수증을 갖고 보험금을 청구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이런 식으로 2019년 6월부터 이듬해 12월까지 모두 653명의 환자가 15억 9141만원을 청구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1인당 약 244만원의 보험금을 부당하게 받은 겁니다.

브로커는 환자 소개 대가로 병원 매출액의 30% 또는 월 5500만 원을 받았는데, 알선 수수료만 5억 7천만 원에 달합니다.

브로커 조직 대표 1명과 한의원 원장 등 병원 관계자 4명은 보험사기 및 의료법 위반으로 유죄 확정을 받았으며 브로커의 제안에 허위로 보험금을 청구한 환자 653명도 보험사기 관련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입니다.

또 "사실과 다르게 작성된 진단서, 영수증 등을 이용하여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은 보험사기에 해당한다"며 "병원이나 브로커가 '보험이 보장하지 않는 치료사항을 보험처리 해주겠다'는 제안에 현혹돼 불법행위에 연루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보험금 청구 시 병원이 발급한 진단서, 영수증 등의 내용이 실제 진료받은 내용대로 작성되었는지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병원이나 브로커에게 보험사기 제안을 받거나 의심 사례를 알게 된 경우 금감원의 '보험사기 신고센터'(☎ 1332)에 신고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