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01/2022, Fri
뉴스 제보 213-736-1574

손실보상금 '선지급' 환영할 일이지만‥"100% 손실보상" 촉구

손실보상금 '선지급' 환영할 일이지만‥"100% 손실보상" 촉구

자료사진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 방침에 대해 소상공인 단체들은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히고 온전한 100% 손실보상을 촉구했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는 오늘 논평을 통해 "확진자 수가 감소세로 돌아선 상황에서 일말의 기대를 했으나 또다시 물거품이 돼 깊이 실망한다"며 "소상공인들은 100% 손실보상을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손실보상 대상 확대와 사각지대 지원을 위한 과감한 재정지원을 촉구한다"며 "대선 주자들이 '100조원 지원'을 주장하는 만큼 국회가 100조원 추경안을 논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7개 자영업 단체로 이뤄진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합'(코자총) 역시 입장문을 내고 "거리두기 조처는 결국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처사"라며 "정부는 이에 따른 손실을 100% 보상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성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 사무총장도 "손실보상이 제대로 이뤄진다는 전제하에서만 거리두기 연장을 수용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소상공인 약 55만명에게 내년 1분기까지의 손실보상금 500만원을 선지급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대해서는 대체로 긍정 평가했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선지급 후정산 방침은 손실보상과 관련한 그간의 정부 대처에서 전환을 이룬 것"이라며 "지급 대상을 확대해 대다수 업체가 혜택을 받는 추가 대책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희망했습니다.

한상총련 측은 "선지급 후정산 방식을 환영한다"면서도 "가급적 지원대상과 금액은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