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5/2022, Mon
뉴스 제보 213-736-1574

'코로나 충격' 2분기 성장률 -3.3%…22년래 최저

'코로나 충격' 2분기 성장률 -3.3%…22년래 최저
코로나19 충격으로 올해 2분기 한국 경제가 1분기보다 3% 이상 뒷걸음질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올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성장률이 직전분기 대비 -3.3%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1분기 성장률 -1.3%에 이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일 뿐만 아니라, 성장률 -3.3%는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분기 이후 22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2.9% 역성장해, 이 역시 1998년 4분기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세계 경기 침체 영향으로 우리 경제 주축인 수출이 16.6% 급감하며 1963년 4분기 이후 무려 56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도 각각 2.9%, 1.3% 줄어들었고, 수입 역시 원유 등을 중심으로 7.4% 감소했습니다.

다만 민간소비가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과 개별소비세 인하 등에 힘입어 승용차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 위주로 1.4% 늘었고 정부 소비도 1% 증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