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9/2021, Fri
뉴스 제보 213-736-1574

신라 월성서 또 인신공양 흔적…4세기 '제물 인골' 추가 발견

신라 월성서 또 인신공양 흔적…4세기 '제물 인골' 추가 발견

[사진 제공: 연합뉴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경주 월성 인골 출토 상황

신라 왕성인 경주 월성 성벽에서 사람을 제물로 바치는 인신공희 흔적으로 추정되는 인골이 4년 만에 또다시 발견됐습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늘 월성 서성벽 문터 주변 발굴조사에서 4세기 중엽 인신공희로 희생된 키 135cm 안팎의 왜소한 성인 여성 인골과 동물 뼈, 토기가 출토됐다고 밝혔습니다.

20대 전후에 사망한 것으로 짐작되는 이 인골은 얕은 구덩이를 판 뒤 안치했으며, 위에는 풀과 나무판자가 덮여 있었습니다.

또한 목이 부자연스럽게 꺾여 있었지만 저항 흔적이 없어 사망한 뒤 묻힌 것으로 조사단은 판단했습니다.

조사단은 이번에 발견된 인골도 지난 2017년 당시 발견된 남녀 인골과 마찬가지로, 치아와 골격을 보아 영양상태가 좋지 않고, 고급 유물도 같이 매장되지 않았다며, 신분이 낮은 인물이 희생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장기명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사는 "사람들이 죽임을 당한 뒤 성벽에 묻힌 것 같다"며 "의례 제물로 마쳐진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신라의 월성 성벽 인신공희는 국내에서 확인된 유일한 사례로, 제방을 쌓거나 건물을 지을 때 사람을 주춧돌 아래에 매장하면 무너지지 않는다는 이른바 '인주 설화"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