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2021, Wed
뉴스 제보 213-736-1574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 "코로나19 백신, 평균 70% 예방효과"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 "코로나19 백신, 평균 70% 예방효과"
영국 옥스퍼드대와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임상시험에서 평균 70%의 효과를 보였다고 회사 측이 밝혔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현지시간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19 백신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임상시험 참가자의 평균 70%에서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백신의 효과성과 안전성은 코로나19에 대해 매우 효과가 있음을 확인하는 것"이라면서 "공중보건 위기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런 결과에 대해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 중인 백신보다는 효과가 덜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제약회사인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3상 임상시험에서 감염 예방효과가 95%에 달하고 안전성에서 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