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11/2020, Mon
뉴스 제보 213-736-1574

관뚜껑 연 채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미사 치른 세르비아 총대주교 숨져

관뚜껑 연 채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미사 치른 세르비아 총대주교 숨져
세르비아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주교의 장례 미사를 집전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세르비아 정교회 수장이 숨졌습니다.

현지시간 20일 CNN에 따르면 세르비아 정교회는 코로나19에 감염돼 베오그라드의 병원에서 치료받던 이리네이 총대주교가 90세를 일기로 선종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지난 1일 코로나19로 숨진 암필로히예 대주교의 장례미사를 집전한 지 사흘 만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장례미사 당시 대주교의 시신은 추모객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관 뚜껑이 열려있었으며, 이리네이 총대주교와 다른 성직자, 추모객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리네이 총대주교가 낙태와 동성애자에 대한 비난을 서슴지 않았으나, 로마 가톨릭교회와 화해할 가능성이 있는 보수적인 성직자 중 한 명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