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0/2020, Thu
뉴스 제보 213-736-1574

"日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방식 오는 27일 결정"

"日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방식 오는 27일 결정"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생기는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해 태평양으로 방류하는 일본 정부 방침이 오는 27일 확정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과 도쿄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각료 회의`에서 해양 방출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해양방류 방침이 확정된 뒤 방류 설비의 설계와 안전성 심사, 설비 공사에 2년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쿄전력은 지난 9월 기준 123만 톤 규모로 불어난 오염수를 2,30년에 걸쳐 태평양으로 흘려보낼 계획인데, 후쿠시마 지역 어민을 중심으로 육상 보관을 요구하는 일본 내 여론과 한국 등 주변국의 반대로 논란이 예상됩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약 170톤씩 발생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