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0/2020, Thu
뉴스 제보 213-736-1574

정부부처·공공기관, 장애인 생산품 구매…법정 기준에 못 미쳐

정부부처·공공기관, 장애인 생산품 구매…법정 기준에 못 미쳐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들이 장애인이 만드는 제품 구매를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제출받은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실적현황'을 보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과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은 최근 4년동안 장애인 생산품 구매 법정 기준인 1%를 넘기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정부 부처로는 통일부가 지난 2018년까지 법정 구매율을 지키지 않다가 지난해 처음으로 1.21%를 넘긴 반면, 외교부는 해마다 1% 이상 구매 비율을 지켜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 의원은 "법정 의무 구매율을 지키지 못한 국가기관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책임을 묻는 등 시정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