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1/2021, Tue
뉴스 제보 213-736-1574

미국 의사, 화이자 백신 맞고 16일 뒤 사망…보건당국 조사 착수

미국 의사, 화이자 백신 맞고 16일 뒤 사망…보건당국 조사 착수

자료사진

미국에서 50대 의사가 화이자 백신을 맞고 16일 만에 사망해 보건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마이애미에서 산부인과 의사로 활동하고 있던 올해 56살의 그레고리 마이클 씨는 작년 12월 18일, 화이자 백신을 맞았습니다.

하지만 접종 3일 뒤 손발에 내출혈 증상이 나타나 응급실로 이송됐고, 혈소판 수치가 낮아 혈액이 제대로 굳지 않는 '급성 면역 혈소판 감소성 자반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부인 네켈만 씨는 남편의 혈소판 수치가 '0'으로 나와 2주 동안 전문가들이 노력했지만 혈소판 부족으로 출혈성 뇌졸중을 일으켜 지난 3일 남편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네켈만씨는 "남편은 기저 질환이 없었고 건강하고 활동적인 사람이었다"며 "이전에 다른 약물이나 백신에 이상 반응을 보인 적이 없으며 코로나 유행 초기부터 N95 마스크를 쓰며 가족과 환자들을 보호했다"고 말했습니다.

화이자는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백신 접종과 사망 간에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또 "임상시험과 실제 백신 접종 과정에서 이번 사례와 관련된 안전성 문제는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플로리다 보건당국과 함께 사망사건을 조사하고 있다며 "조사 뒤 결과와 필요한 조치를 시기 적절하게 업데이트 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