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10/2020, Thu
뉴스 제보 213-736-1574

`백악관 코로나 시작점` 힉스 보좌관 2주만에 모습 드러내

`백악관 코로나 시작점` 힉스 보좌관 2주만에 모습 드러내
백악관 코로나19 확산의 시작점으로 추정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최측근 호프 힉스 보좌관이 거의 2주 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힉스 보좌관은 현지시간 16일 플로리다주 오캘라 유세 때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을 받고 무대에 올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 중 "나는 낙관주의와 기회, 희망을 전할 것"이라고 말한 뒤 "방금 희망(Hope)을 말했는데, 마침 호프 힉스가 여기 와 있다"며 힉스 보좌관을 소개했습니다.

무대에 오른 힉스 보좌관은 "이제 우리는 마이크를 나누어 쓸 수 있다"고 가볍게 농담을 건넨 뒤 트럼프 대통령과 청중에게 감사를 전하고는 "무대 공포증이 있다"면서 바로 무대에서 내려갔습니다.
[이 게시물은 Master님에 의해 2020-10-17 09:03:03 국제에서 복사 됨]